조회
2236
이전 뉴스가 없습니다.
다음 뉴스가 없습니다.

About the Reporter

우종훈

뻔한 소리 하지 않겠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기자의 뉴스

광주에서 오늘(4)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광주시에 따르면, 오늘 광주 성림침례교회 관련 자가격리 중이던 북구 각화동 주민 60대 여성과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60대 여성 2명 등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408명이고 138명의 확진자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우종훈
2020-09-04
105
오늘의 뉴스
(앵커) 오늘도 8.15 서울도심집회에 참석한 광주 시민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확진자도 집회에 다녀온 뒤 교회 예배에 계속 참석했습니다// 서울도심집회 참석자와 이들이 다니는 교회를 매개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개신교계는 대면 예배 금지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며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에서 8.15 서울 도심 집회에 참석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0명입니다. (cg)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12명은 각자의 교회에서 예배에 참가했습니다. 이런 연결 고리로 광주 284번째 확진자는 성림침례교회 교인 등 41명을 감염시켰고, 북구 양산동 확진자 일가족도 집회에 다녀온 이후 광산구 한 교회에서 예배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교인 22명을 상대로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서울 집회 참석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확진자가 된 40대 여성도 광주 사랑하는 교회 예배에 자주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나는 등,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녹취) 박 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8.15 서울도심집회 참석자 일부는) 교회 특정 목사의 설교나 이런게 감동적이라는 소문을 들으면 그런 교회를 부정기적으로 찾아오는 신자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광주시는 코로나19의 감염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집합 금지 명령을 내리고 밀집된 종교 활동에 대한 자제를 계속 요청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지금의 고통을 이겨내지 못하고 느슨하게 대응해서 아주 오랜 기간 동안 지금보다 훨씬 더 큰 고통을 감내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그런데 방역 지침을 따르겠다던 기독교계가 돌연 입장을 바꿔 대면 예배 허용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행정 명령이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는 겁니다. (전화인터뷰) 류청갑 사회대책참여연대 사무국장/ "어느 특정 교회의 일 때문에 교회가 책임져야 한다는 식으로 전체 교회 대면예배를 행정명령으로 문을 닫게 했다는 이것이 관건(문제)이었다는 것이지요." 이에 대해 광주시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응급 조치가 집합제한 행정명령이라며 다른 자영사업자들과 달리 특정 종교단체에만 느슨하게 대응하도록 둘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우종훈
2020-09-04
42
[VOD]집중취재
광주시가 내년부터 4년간 시 금고를 운영할 금융 기관 모집에 들어갔습니다. 광주시는 오는 12월 31일 시 금고 운영 기간 만료를 앞두고 내년부터 4년간 금고를 운영할 새로운 금융 기관을 찾기 위해 설명회를 열고 신청 제안서를 받을 계획입니다. 신청은 이번달 24일까지 받고 심의위원회의 평가 순위에 따라 1순위는 1금고, 2순위는 2금고에 지정됩니다.
우종훈
2020-09-04
1
오늘의 뉴스
(앵커) 8.15 서울도심집회에 참석한 광주 시민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확진자도 집회에 다녀온 뒤 교회 예배에 계속 참석했습니다// 서울도심집회 참석자와 이들이 다니는 교회를 매개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개신교계는 대면 예배 금지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며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에서 8.15 서울 도심 집회에 참석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0명입니다. (cg)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12명은 각자의 교회에서 예배에 참가했습니다. 이런 연결 고리로 광주 284번째 확진자는 성림침례교회 교인 등 41명을 감염시켰고, 북구 양산동 확진자 일가족도 집회에 다녀온 이후 광산구 한 교회에서 예배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교인 22명을 상대로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서울 집회 참석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확진자가 된 40대 여성도 광주 사랑하는 교회 예배에 자주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나는 등,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녹취) 박 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8.15 서울도심집회 참석자 일부는) 교회 특정 목사의 설교나 이런게 감동적이라는 소문을 들 으면 그런 교회를 부정기적으로 찾아오는 신자 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광주시는 코로나19의 감염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집합 금지 명령을 내리고 밀집된 종교 활동에 대한 자제를 계속 요청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지금의 고통을 이겨내지 못하고 느슨하게 대응해서 아주 오랜 기간 동안 지금보다 훨씬 더 큰 고통을 감내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그런데 방역 지침을 따르겠다던 기독교계가 돌연 입장을 바꿔 대면 예배 허용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행정 명령이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는 겁니다. (전화인터뷰) 류청갑 사회대책참여연대 사무국장/ "어느 특정 교회의 일 때문에 교회가 책임져야 한다는 식으로 전체 교회 대면예배를 행정명령 으로 문을 닫게 했다는 이것이 관건(문제)이었 다는 것이지요." 이에 대해 광주시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응급 조치가 집합제한 행정명령이라며 다른 자영사업자들과 달리 특정 종교단체에만 느슨하게 대응하도록 둘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우종훈
2020-09-04
46
오늘의 뉴스
경찰이 술집 종업원 등을 성추행하고 김영란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광주 광산경찰서장을 직위해제했습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어제(3) 광주 광산경찰서장 A 경무관을 직위에서 해제하고 정재윤 광주경찰청 수사과장을 직무 대리에 임명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21일 서구 풍암동의 한 술집에서 종업원 3명과 주인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우종훈
2020-09-04
12
오늘의 뉴스
지난달 곡성군의 한 알루미늄 공장에서 시작된 불이 20여일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곡성군 석곡면의 알루미늄 공장에서 난 불이 지난 1일 오후 5시쯤 공장에 있던 알루미늄 등 금속 분말 2백 톤을 태우고 22일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금속인 알루미늄을 물로 끄면 폭발할 우려가 있어 약제를 통해 진화하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우종훈
2020-09-03
141
오늘의 뉴스
(앵커) 오늘도 8.15 서울도심집회에 참석한 광주 시민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확진자도 집회에 다녀온 뒤 교회 예배에 계속 참석했습니다// 서울도심집회 참석자와 이들이 다니는 교회를 매개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개신교계는 대면 예배 금지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며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에서 8.15 서울 도심 집회에 참석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0명입니다. (cg)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12명은 각자의 교회에서 예배에 참가했습니다. 이런 연결 고리로 광주 284번째 확진자는 성림침례교회 교인 등 41명을 감염시켰고, 북구 양산동 확진자 일가족도 집회에 다녀온 이후 광산구 한 교회에서 예배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교인 22명을 상대로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서울 집회 참석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확진자가 된 40대 여성도 광주 사랑하는 교회 예배에 자주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나는 등,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녹취) 박 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8.15 서울도심집회 참석자 일부는) 교회 특정 목사의 설교나 이런게 감동적이라는 소문을 들으면 그런 교회를 부정기적으로 찾아오는 신자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광주시는 코로나19의 감염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집합 금지 명령을 내리고 밀집된 종교 활동에 대한 자제를 계속 요청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지금의 고통을 이겨내지 못하고 느슨하게 대응해서 아주 오랜 기간 동안 지금보다 훨씬 더 큰 고통을 감내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그런데 방역 지침을 따르겠다던 기독교계가 돌연 입장을 바꿔 대면 예배 허용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행정 명령이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는 겁니다. (전화인터뷰) 류청갑 사회대책참여연대 사무국장/ "어느 특정 교회의 일 때문에 교회가 책임져야 한다는 식으로 전체 교회 대면예배를 행정명령으로 문을 닫게 했다는 이것이 관건(문제)이었다는 것이지요." 이에 대해 광주시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응급 조치가 집합제한 행정명령이라며 다른 자영사업자들과 달리 특정 종교단체에만 느슨하게 대응하도록 둘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우종훈
2020-09-03
126
오늘의 뉴스
광주시가 내년부터 4년간 시 금고를 운영할 금융기관을 모집합니다. 광주시는 오는 12월 31일 시 금고 운영 기간 만료를 앞두고 내년부터 4년간 금고를 운영할 새로운 금융기관을 찾기 위해 설명회를 열고 신청 제안서를 받을 계획입니다. 신청은 오는 24일까지 받고 심의위원회의 평가 순위에 따라 1순위는 1금고, 2순위는 2금고에 지정됩니다.
우종훈
2020-09-03
6
오늘의 뉴스
경찰이 술집 종업원 등을 성추행하고 김영란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광주 광산경찰서장을 직위해제했습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오늘(3) 광주 광산경찰서장 A 경무관을 직위에서 해제하고 정재윤 광주경찰청 수사과장을 직무 대리에 임명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21일 서구 풍암동의 한 술집에서 종업원 3명과 주인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우종훈
2020-09-03
140
오늘의 뉴스